로그인 | 회원가입

통일한국시대개막 인사말씀 연혁/실적 광고부문 출판부문 오시는길 상담 문의 전화
053-256-2622
공지사항
출석체크
견적제작QA
제작일지
시안확인
----------
자유게시판
공개자료실
인물ISSUE
아나바다마당
 
현재위치: > 게시판 > 인물ISSUE
이세상 탁월하게 살아가는 '인물'을 소개해 주세요, 펌글 올리실때는 출처를 정확히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제목 서경덕 - 독도문제, 독도광고를 전세계인에게 홍보 ★★★ 추천 1  
작성자 김효숙 작성일 2012-04-12 22:25:21 조회수 633

서경덕·김장훈 “독도 문제, CNN에 광고할 것”

세계 유력 언론에 독도 광고를 게재한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객원교수가

 CNN에도 광고를 싣겠다는 뜻을 밝혔다. 

서 교수는 23일 “광고가 나올 때마다 일본 정부는 늘 강력한 항의를 해 왔었다”며 “일본 정부 항의로

뉴욕타임스에 독도 광고가 실리지 못한다면 앞으로 CNN 같은 세계적인 뉴스채널을 통해

일본 정부의 부당함을 전 세계에 꾸준히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욕 주재 일본 총영사관은 지난 1일 3·1절을 맞아 뉴욕타임스에 독도 광고가 실리자 신문사 측에 항의해

앞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광고를 싣지 않겠다’는 답변을 받은 바 있다.

그동안 광고비를 후원한 가수 김장훈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못 가리는데

일본 정부가 계속 무리수를 두고 있다”며 “특히 감정적으로 가지 말고 논리적으로 접근하는 게 중요하며

우린 선진 국민이니까 가능하다”고 말했다.

==========================

서경덕 한국 홍보 전문가·성신여대 객원교수

[죽기전에 이것만은…/서경덕]美 슈퍼볼 경기때 대한민국 홍보광고 내고 싶다

나는 한국 홍보 전문가다. 말 그대로 우리나라의 훌륭한 문화와 역사를 세계에 널리 알리는 활동을 지난 18년간 꾸준히 해오고 있다. 이런 일을 하게 된 계기가 된 건 대학 시절 유럽 배낭여행을 떠났을 때였다. 서양인들이 나만 보면 “중국인 아니냐?” “당신 일본인이지요?”라고 묻지 “한국인이냐?”라는 질문을 거의 하지 않았던 거다.

그 당시 1990년대 중반은 우리나라가 세계 경제 11위 대국이었다. 하지만 우리가 얼마나 ‘우물 안 개구리처럼 살아왔나’라는 생각이 들었고 개인이지만 작은 일부터 무언가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배낭여행객을 모아 프랑스 파리 에펠탑 광장에서 ‘8·15 광복절 행사’를 열었다. 이것이 한국 홍보의 시작이었다.

그때는 휴대전화나 인터넷이 없어서 사람들을 모으기가 정말 어려웠다. 그야말로 입에서 입으로 배낭여행객에게 행사를 알리기 시작했고 ‘많이 모여 봐야 30여 명 되지 않겠나’라고 예상했는데 무려 300여 명이 모여 성황을 이뤘다.

사람들을 모았으니 내가 행사의 사회를 맡을 수밖에 없었다. 300여 명이 큰 원을 이뤄 나를 다 주시하고 있었다. 무엇을 먼저 할까 하다가 애국가부터 부르기로 했다. 난 1절을 요구했는데 어느덧 애국가는 2절, 3절을 지나 4절까지 완창했다. 특히 300여 명 중 어느 한 명도 입만 벙긋하지는 않았다.
이렇게 큰 애국가는 난생처음으로 들어봤다. 300여 명이 불렀지만 목소리는 3만 명이 부르는 것보다 훨씬 더 웅장했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닌데 이미 모든 사람은 서로의 손을 잡고 아리랑을 합창했고 큰 원을 그리며 강강술래도 했다. 나만 서러움을 겪었던 것이 아니었다. 여기 모인 대부분의 사람이 한국을 잘 몰라 자존심이 많이 상했었던 것 같았다.

이때부터 나는 우리 대한민국을 세계에 제대로 알려봐야겠다고 다짐하게 됐다.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워싱턴포스트 등 세계적인 유력지에 독도 동해 한글 한식 일본군위안부 아리랑 등 한국의 문화와 역사를 세계인에게 올바로 알리기 위해 광고를 지속적으로 게재하고 있다.

특히 일본 정부가 아직도 진심 어린 사죄와 배상을 하고 있지 않는 일본군위안부 문제와 지리적 역사적 국제법적으로 당연히 우리나라 땅인 독도에 관한 어이없는 발언 및 행동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의 부당함을 세계인에게 널리 알려 세계적인 여론을 환기시키는 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또한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모인다는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런던 피카딜리 서커스에 비빔밥 아리랑 한국관광에 대한 영상광고를 올려 세계인의 눈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뉴욕 현대미술관, 미국 자연사박물관 등 세계적인 유명 미술관과 박물관에 한국어 서비스를 유치하고 있으며, 이라크 레바논 등 전쟁지역을 직접 방문하여 한국의 문화를 통해 세계인에게 평화의 메시지도 전하고 있다.

맨 처음에는 혼자의 힘으로 시작했지만 점차 많은 사람이 동참하게 돼 더 큰일들을 해낼 수 있었다. 몇 년 전부터 가수 김장훈 씨가 광고비를 후원해 주기 시작했고 MBC 무한도전팀과는 한식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일을 함께하고 있다.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이상봉 씨 및 설치미술가 강익중 씨와는 한글을 세계인에게 홍보하고 있다. 특히 많은 누리꾼의 자발적인 후원으로 이런 일들을 계속할 수 있었다.

그렇다면 나의 ‘버킷 리스트’는 무엇일까? 두 가지가 있다. 세계 3억 인구가 시청한다는 미국 슈퍼볼 경기 쉬는 시간에 누구도 예상 못했던 대한민국 홍보 광고를 내고 싶다. 그야말로 깜짝쇼다. 그리고 죽기 전에 세계인이 가장 많이 모인다는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국가 단위로는 세계 최초로 ‘대한민국 전용 광고판’을 만들어 보고 싶다. 24시간 꺼지지 않는 전광판을 통해 우리의 문화와 역사를 세계인에게 늘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다. 그리하여 전 세계인이 우리나라 문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여 세계 곳곳에서 세계인이 즐기는 그런 문화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나의 마지막 꿈이다.





김효숙
나만 그런가? 모양새가 너무 이상한데...이미 실효지배하고 있는 우리나라가 안달하는 듯(?) 광고를 싣고, 일본이 거기에 항의해서 광고가 중단되는게...반대의 경우라면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만..제삼자가 보기에는 그럴 것 같아요 2012/04/12 22:26 ★★★
댓글달기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첨부파일 서경덕.jpg 비빔밥.jpg
스팸신고 스팸해제